눈을 맞추는 주방

거주자들이 함께 사용하는 라운지, 주방, 카페에서도 짧지만 잦은 스침이 일어납니다.

11. 눈맞춤 주방 스케치.jpg

공용 주방에는 식탁과 조리대를 마주 보도록 배치해서 요리를 하는 사람과 먹는 사람이 대화를 하도록 유도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주방 쪽 바닥을 30cm 낮춰서 의자에 앉아 식사하는 사람들과 서서 요리하는 사람의 눈높이를 맞추었습니다. 음식을 준비하는 사람을 올려다 보지 않고 편안하게 눈빛과 대화를 나누도록 하려는 의도입니다.

0Z7A9049-2.jpg

주방 뒤에는 개인 식품 저장 서랍을 하나씩 주어서 건조 식품, 인스턴트 식품을 보관할 수 있게 했습니다. 개인 방의 수납을 줄이고 공용 공간의 수납장을 이용하면서 우연한 만남을 일으키기 위해서입니다. 이런 아이디어는 개인 신발장과 복도에 둔 개인 창고에도 적용되었습니다.

image121213.png

때로는 강요된 커뮤니티의 스트레스가 오히려 거주자들 사이의 교류를 약화시킵니다. 만약 이웃들과 함께 식사하고 싶지 않은 날이라면, 입구에서 세탁실을 거쳐가는 우회로를 선택해 주방으로 바로 갈 수 있습니다. 함께 살지만 커뮤니티를 강요받지 않고 선택해서 어울릴 수 있도록 배후 동선을 만든 것입니다.

혼자만의 휴식 공간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혼자만의 시간을 누릴 수 있는 공간도 있습니다. 땀을 흘리며 스트레스를 푸는 피트니스 룸은 핸드폰 앱으로 예약해서 혼자만의 전용 운동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옥상에는 서울의 전망을 한눈에 보이는 루프탑과 요가 데크를 마련했습니다. 루프탑에서 BBQ 파티를 즐길 수 있고, 요가 데크에서는 소셜 클럽 프로그램 중 하나인 명상 수업이 이루어집니다. 도시 속 원룸에서는 누릴 수 없던 탁 트인 도시 전망과 편안한 데크가 일상의 활력을 북돋아 주는 입주자의 쉼터 역할을 합니다.